정치

남경필 前 지사 재혼 "행복하게 살겠다..둘 다 아픈 경험"

이후민 기자 입력 2018.08.10. 18:38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는 10일 SNS를 통해 재혼 소식을 알리면서 "행복하게 살겠다. 함께 축복해 달라"고 밝혔다.

남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혼식 모습 사진을 공개하고 "오늘 오후 저희 교회 원로목사님 주례로 직계 가족분들의 축복 속에 경기도의 한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며 이렇게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같은 교회서 만난 네 살 차이 신부"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 News1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는 10일 SNS를 통해 재혼 소식을 알리면서 "행복하게 살겠다. 함께 축복해 달라"고 밝혔다.

남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혼식 모습 사진을 공개하고 "오늘 오후 저희 교회 원로목사님 주례로 직계 가족분들의 축복 속에 경기도의 한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며 이렇게 적었다.

남 전 지사는 "신부와는 같은 교회 성가대에서 만났다. 둘 다 아픈 경험이 있어서 서로를 위로하며 사랑에 빠졌다"며 "나이도 네 살 차이로 같은 시대를 살아왔다. 저는 두 아들의 아버지, 신부는 한 아들의 어머니로 서로를 이해하며 의지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죄송스럽게도 가족 외에는 가까운 지인에게도 알리지 못했다"며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쉽지 않은 길이었다. 남은 여정도 그러할 것"이라며 "행복하게 살겠다"고 밝혔다.

앞서 남 전 지사는 지난 2014년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후 부인 이모씨와 합의 이혼했으며, 6·13 지방선거에 출마해 재선에 도전했으나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밀려 낙선했다.

hm334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