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그 많은 텀블러는 다 어딨을까.. 집에서 잠자는 텀블러들

입력 2018.08.11. 15:01

지난 2일부터 커피전문점 내 일회용 컵 사용이 금지되면서 재사용이 가능한 '텀블러' 사용이 권장되고 있다.

또 가정 내에서도 텀블러 사용률이 그다지 높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 전문점 내 일회용 컵 사용이 금지된 것과 맞물려 텀블러 사용을 확대하자는 취지다.

서울 성북구에서 한 커피전문점을 운영하는 배모(35)씨는 "텀블러를 갖고 다니는 게 상당히 귀찮은 일이지만, 환경을 지킨다는 취지로 더욱 적극적으로 사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지난 2일부터 커피전문점 내 일회용 컵 사용이 금지되면서 재사용이 가능한 ‘텀블러’ 사용이 권장되고 있다. 텀블러 판매량도 이전보다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텀블러가 재사용 컵으로서의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는다.

텀블러는 커피전문점 확산과 함께 대중에게 널리 보급됐다. 누구나 텀블러 한 개쯤은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또 텀블러는 ‘기념품’으로도 다량 보급됐다. 돌잔치 답례품이나 단체의 홍보용으로 인기를 끌었다.

서울신문이 20~30대 직장인 20명을 임의로 선정해 ‘당신은 몇 개의 텀블러를 갖고 있는가’ 라고 질문한 결과 ‘평균 5개 이상’이라고 답변한 사람이 12명으로 가장 많았다. 보유 경로를 물었더니 ‘텀블러를 직접 샀다’(5명)는 응답보다 ‘선물로 받았다’(12명)는 응답이 더 많았다.

하지만 텀블러는 보급량에 비해 극히 낮은 사용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서울 종로구의 한 커피전문점에는 오전 내내 텀블러를 휴대한 손님이 단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매장 직원은 “텀블러를 가지고 오는 손님은 가뭄에 콩 나듯 하다”면서 “들고 다니기가 귀찮아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누구나 텀블러를 갖고 있지만 직접 휴대하며 사용하진 않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기념품으로 얻게 된 텀블러에 단체명 등이 새겨져 있다는 점도 텀블러의 사용률을 낮추는 원인이 되고 있다. 한 대기업에 다니는 김모(37·여)씨는 “무슨 무슨 협회 이름과 마크가 새겨진 텀블러가 집에 수두룩한데 내가 그 협회 소속도 아닌데 들고 다니기가 부끄러워 한 커피전문점에서 새 텀블러를 구매했다”고 말했다.

휴대성이 떨어진다는 단점도 있다. 일반인들이 손에 휴대하고 다니기엔 텀블러의 부피가 다소 부담스럽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직장인 이모(27)씨는 “텀블러를 손에 들고 다닐 수도 없고, 가방에 넣자니 부피가 너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가정 내에서도 텀블러 사용률이 그다지 높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텀블러를 휴대용으로 인식해 집에서는 유리컵이나 머그컵을 쓴다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이다. 텀블러가 설거지를 하기가 까다롭다는 점도 사용률이 낮은 이유로 꼽힌다. 직장인 한모(36)씨는 “텀블러는 입구가 좁아 손을 넣어 세척을 하기가 어려워 잘 사용하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이는 너도나도 텀블러를 지니고 있지만, 사용률이 떨어져 집 안팎에 굴러다니는 텀블러가 수두룩하다는 의미다.

이런 배경에서 집에서 잠자는 텀블러 사용을 생활화하자는 주장이 나온다. 커피 전문점 내 일회용 컵 사용이 금지된 것과 맞물려 텀블러 사용을 확대하자는 취지다. 서울 성북구에서 한 커피전문점을 운영하는 배모(35)씨는 “텀블러를 갖고 다니는 게 상당히 귀찮은 일이지만, 환경을 지킨다는 취지로 더욱 적극적으로 사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