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폭염 때문에??"..청주 택배 집하장서 인화물질 상자 폭발, 2명 부상

이삭 기자 입력 2018.08.12. 09: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충북 청주의 한 택배 집하장에서 인화물질이 담긴 상자가 갑자기 폭발해 노동자 2명이 다쳤다.

지난 11일 오전 7시59분쯤 충북 청주시 한 택배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ㄱ씨(32)와 ㄴ씨(23) 등 노동자 2명이 손 등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11일 오전 7시59분쯤 충북 청주시 한 택배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가 폭발해 노동자 2명이 다쳤다.|청주서부소방서 제공

이들은 경찰에서 “택배 상자에서 연기가 나와 땅에 내려 놓는 순간 펑하는 소리와 터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택배상자에는 인화물질인 이황화탄소 1000㏄가 병에 담겨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택배 주소지가 청주의 한 병원으로 돼 있는 것으로 미뤄 연구 목적으로 주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황화탄소는 무색의 물질로 휘발성이 강하다.

인화성도 강해 작은 마찰에도 불이 붙어 화재와 폭발의 위험성도 있다.

지난 11일 오전 7시59분쯤 충북 청주시 한 택배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가 폭발해 노동자 2명이 다쳤다.|청주서부소방서 제공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폭염으로 기온이 높아 지면서 이황화탄소가 폭발했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시험이나 연구를 목적으로 밀봉한 소량은 택배로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청주의 낮 최고기온은 33.8도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폭발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이삭 기자 isak84@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