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작년 수입차 피해구제 신청, 국산차의 3.6배

장종호 입력 2018.08.12. 14:54

최근 5년간 수입자동차 피해구제 신청이 5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5년(2013~2017년)간 품질이나 안전 등 문제로 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가 국산 자동차는 감소했지만 수입자동차는 급증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시장점유율을 고려하면 수입자동차 피해구제 신청비율은 국산 자동차의 3.6배가량 되는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5년간 수입자동차 피해구제 신청이 5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장점유율을 고려한 피해구제 신청비율은 수입차가 국산차의 3.6배에 달했다.

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5년(2013~2017년)간 품질이나 안전 등 문제로 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가 국산 자동차는 감소했지만 수입자동차는 급증했다.

국산 자동차 관련 피해구제 건수는 2013년 615건에서 지난해 527건으로 5년간 14.3%(88건) 줄었다.

이 기간 수입자동차 피해구제 건수는 198건에서 307건으로 55.1%(109건) 늘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에 따르면 트럭·버스를 제외한 승용차 시장에서 지난해 수입차의 국내 시장점유율은 13.8%였으며 국산 5개사(현대·기아·한국GM·르노삼성·쌍용)는 86.2%였다.

지난해 기준으로 시장점유율을 고려하면 수입자동차 피해구제 신청비율은 국산 자동차의 3.6배가량 되는 셈이다.

올해 상반기에도 수입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144건으로 국산차(200건)의 4분의 3에 달했다.

수입자동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 이유는 품질과 AS 불만이 10건 가운데 8건이었다.

지난 5년간 수입자동차 피해구제 신청 총 1267건 가운데 품질 불만이나 수리용 부품이 없는 등 AS 문제가 988건(78.0%)으로 소비자들의 불만이 가장 컸다.

이어 계약 불이행 등 계약 관련 사항(167건, 13.2%), 부당행위(46건, 3.6%), 제품안전 등 안전 문제(27건, 2.1%) 등의 순으로 많았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