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류 최초 태양 탐사선, 오늘 미국서 발사

전미옥 입력 2018.08.12. 18:05

인류 최초의 태양 탐사선이 오늘 미국에서 발사됐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12일(현지시간) 오전 3시 31분(한국시각 12일 오후 4시 31분) 플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에서 '파커 태양 탐사선'(Parker Solar Probe)을 발사했다.

NASA는 전날인 11일 오전 파커 탐사선을 발사하려 했으나, 발사 직전 마지막 순간에 기술적 문제가 발생하면서 발사일이 하루 늦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커 태양 탐사선(AP=연합뉴스)

인류 최초의 태양 탐사선이 오늘 미국에서 발사됐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12일(현지시간) 오전 3시 31분(한국시각 12일 오후 4시 31분) 플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에서 '파커 태양 탐사선'(Parker Solar Probe)을 발사했다.

탐사선은 델타Ⅳ 로켓에 실려 상공으로 쏘아 올려졌다. 파커 탐사선은 태양 대기층의 가장 바깥에 있는 코로나를 통과하며, 태양에서 불어오는 강력한 바람인 태양풍을 포함해 태양의 대기를 탐사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오는 10월께 금성을 빠르게 지나 11월에 태양의 궤도에 진입할 예정이다. 이후 7년간 태양 주위를 24차례 근접해 돌며 임무를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 탐사선은 태양 표면으로부터 약 600만 ㎞ 이내까지 다가가는 등 역사상 태양에 가장 가까이 근접하게 된다.

NASA는 전날인 11일 오전 파커 탐사선을 발사하려 했으나, 발사 직전 마지막 순간에 기술적 문제가 발생하면서 발사일이 하루 늦춰졌다.

60년 전 태양풍의 존재를 예측한 유진 파커(91) 박사도 이날 탐사선의 발사를 지켜봤다. 이번 탐사선은 파커 박사의 이름을 따 명명됐다.

한편, 이번 사업에는 15억 달러(한화 약 1조7천억원)가 투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