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문 대통령 경축사에 김성태 "경제파탄인데 남북평화만 떠드나, 한가롭다"

안효성 입력 2018.08.15. 17:33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 73주년 8ㆍ15 경축사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은 "경제 파탄에 국민은 멍이 드는데 남북 평화만 떠들면 되는가. 한가롭다"라고 혹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문 대통령의 확고부동한 입장을 알릴 기회였지만, 그런 의지는 읽히지 않았다"며 “‘평화가 경제’라는 부분도 자칫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한 상태의 평화와 경제인지 되묻고 싶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온통 남북한 이슈로만 점철됐다. 최저임금과 주 52시간의 부작용, 여기에 국민연금 혼선까지 정부의 아마추어 정책으로 국민은 당장 밤잠을 설치는 데 이토록 한가로운 얘기만 해도 되는가"라고도 했다.

특히 한국당 일각에선 이날 문 대통령의 남북한 경제공동체 발언에 대해 "북한을 남한식 자본주의로 바꾸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남한을 북한식 사회주의 경제체제에 편입시키겠다는 것인지 그 의도를 분명히 하라"는 지적이 나왔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결코 말이 앞서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의 경축사는 전쟁의 역사도 북핵의 현실도 그저 흘러간 ‘과거’가 되어버린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반면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정착과 분단극복의 의지를 재확인한 대통령의 입장을 평가한다”면서도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선결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주변 당사국 간의 신뢰와 협력을 구하는 노력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건국 시점을 놓고는 공방이 재현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대한민국 정부수립 70주년’이라고만 하고 건국이라고 명기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국당 윤영석 대변인은 “국제적 승인을 받은 한반도 유일한 합법 정부인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정부 스스로가 부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광복절을 갈등의 장으로 만들어 보수 세력의 결집을 꾀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유감스럽다”고 반박했다. 양당의 공방에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소모적인 논쟁을 집어치워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