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군 감시해야 할 기무부대가..경찰 정보 불법 활용해 '촛불 감시'

심수미 입력 2018. 08. 15. 20: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계엄령 문건을 수사 중인 군검 합동수사단이 어제(14일) 압수수색한 부대에는 '기무사 602부대'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이 602부대는 서울에 있는 군부대를 감시하는 기무사 예하부대입니다. 그런데 이 부대가 2016년 태블릿PC 보도 이후에 촛불집회 국면에서는 군부대가 아닌 집회에 대한 정보를 집중적으로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정보를 불법으로 활용하기도 했습니다. 이 정보가 바로 계엄령 계획에 반영된 것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기무사가 만든 계엄령 검토 문건입니다.

서울 광화문과 여의도 등에 탱크와 장갑차, 특전사 등을 배치한다는 계획이 담겨있습니다.

이런 부대 배치 계획을 짜기 위해 기무사가 촛불집회 관련 정보를 집중적으로 수집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무사 602부대가 서울경찰청에 파견된 수도방위사령부 군인들로부터 촛불집회와 관련한 동향 정보를 보고받았고, 이를 다시 기무사 내 계엄령 문건 TF가 넘겨받아 병력 출동 계획을 짜는데 활용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서울 내 군부대의 방첩·보안을 담당하는 602부대가 경찰과 민간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온 것입니다.

군검합동수사단은 어제 602부대를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합수단은 또 기무사가 촛불집회 장소·시각 등의 정보를 보수단체에 넘겨 이른바 '맞불집회'를 조장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