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날씨] '말복' 서쪽 폭염·동쪽 비..남부 태풍 간접 영향

장소연 입력 2018.08.15 23:45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복절인 오늘도 폭염이 쉬어가지 않았습니다.

전국적으로 뜨거운 날씨가 이어졌는데요.

말복인 내일도 서쪽 지방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 낮 기온이 34도까지 오르는 등 오늘만큼은 아니지만, 예년보다 2~5도가량 높아 무척 덥겠습니다.

반면 부산 기온이 30도에 머무는 등 동쪽 지방은 비가 내리면서 폭염이 주춤하겠습니다.

15호 태풍 리피에서 약화한 열대 저압부의 영향으로 남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점차 영동 지방에도 비가 오겠고, 내일 낮까지 이어지겠습니다.

남부 지방은 내일 밤까지 비가 내리겠는데요.

내일 남부 지방은 우리나라 남쪽 먼바다에서 중국 쪽으로 향하는 18호 태풍 룸비아의 간접 영향을 받겠습니다.

중서부 지방은 내일 구름만 많겠습니다.

경남 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120mm가 넘는 많은 비가 집중되겠고, 전남 남해안과 영남 내륙, 영동 지방에도 최고 6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또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바람이 무척 강하게 불겠고 대부분 해상에서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보입니다.

항해하거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일 아침 기온 예년보다 3~4도 높겠습니다.

서울 27도, 대전 26도, 광주 27도, 부산 26도로 예상됩니다.

낮 기온은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크게 오르겠습니다.

서울 34도, 대전 35도, 광주 34도, 부산 30도로 예상됩니다.

다음 주에는 가을의 두 번째 절기 처서가 있는데요.

처서까지도 33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날씨 정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