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월드피플+] 자살시도로 얼굴 잃은 女, 안면이식수술로 새 삶

입력 2018.08.16. 14:26

총으로 자살을 시도했다가 얼굴을 잃게 된 20대 여성이 안면이식수술을 통해 새 삶을 시작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에 소개된 이 여성은 미국에 사는 케이티 스터블필드(22)로, 4년 전인 2014년 3월 미시시피 주(州)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총을 이용해 자살을 시도했다.

케이티는 "당시 내가 왜 그런 선택(자살시도)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어리석었다"면서 "나는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았고, 이제는 내가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 왼쪽은 사고가 있기 전, 오른쪽은 안면이식수술 후 최근 근황(사진=내셔널지오그래픽)

총으로 자살을 시도했다가 얼굴을 잃게 된 20대 여성이 안면이식수술을 통해 새 삶을 시작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에 소개된 이 여성은 미국에 사는 케이티 스터블필드(22)로, 4년 전인 2014년 3월 미시시피 주(州)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총을 이용해 자살을 시도했다.

당시 케이티는 18살이었으며, 자신의 어머니가 일자리를 잃고 남자친구는 다른 여성을 만난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등 심적으로 여러 충격에 휩싸여있는 상태였다. 건강도 좋지않아 심신이 지쳐있는 상태에서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했던 것.

자살시도 후 동생에 의해 곧장 병원으로 옮겨져 목숨을 건졌지만 그녀는 얼굴 전체를 잃는 대가를 치러야 했다.

자신의 어리석은 선택에 반성하던 그녀에게 기회가 왔다. 안면이식수술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안면이식수술이 진행되기 전까지 그녀는 20차례가 넘는 대수술을 견뎌야 했다. 그리고 지난해 3월 약물과다복용으로 사망한 31세 여성의 가족이 안면기증 의사를 밝히면서 그녀에게 제2의 삶을 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케이티는 기증자로부터 이마와 눈꺼풀, 눈구멍, 코, 입과 입술, 아래턱과 치아 등을 기증받았고, 31시간의 긴 수술 끝에 안면이식수술을 마쳤다. 동시에 그녀는 전 세계에서 안면이식수술을 받은 40번째 사람으로 기록됐다.

이 수술에는 11명의 의사가 참여했으며, 더욱 안정적이고 자연스러운 수술 결과를 위해 3D프린팅 기술과 가상현실기술이 동원됐다.

이런 그녀의 사연은 현지 사진가와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매체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어리석은 선택을 했음에도 끝까지 그녀를 포기하지 않고 지켜준 가족과 함께 한 사진이 큰 호응을 얻었다.

케이티는 “당시 내가 왜 그런 선택(자살시도)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어리석었다”면서 “나는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았고, 이제는 내가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