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횡단보도에 투광기 설치했더니..야간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어

입력 2018. 08. 20. 10:44 수정 2018. 08. 20. 15:04

기사 도구 모음

인천 지역 횡단보도에 빛을 비추는 투광기를 설치했더니 야간시간대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경찰청은 올해 초 교통사고 사망자가 속출하자 서구 연희사거리 등 시내 횡단보도와 교차로 152곳에 투광기 266개를 추가로 설치했다.

인천경찰청 교통계 관계자는 "투광기 설치가 야간 보행자 사고를 줄이는데 큰 효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인천시나 10개 군·구와 협의해 관련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경찰청, 시내 횡단보도와 교차로에 투광기 424개 설치
투광기 설치된 교차로 횡단보도 [인천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지역 횡단보도에 빛을 비추는 투광기를 설치했더니 야간시간대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방경찰청 교통계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인천에서 야간시간대(오후 8시∼오전 6시) 발생한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 17명에서 12명으로 30% 줄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같은 기간 야간시간대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차량에 치여 숨진 보행자도 3명으로 지난해 5명에서 40% 감소했다.

인천경찰청은 올해 초 교통사고 사망자가 속출하자 서구 연희사거리 등 시내 횡단보도와 교차로 152곳에 투광기 266개를 추가로 설치했다. 현재까지 인천 시내 269곳에 설치된 투광기는 모두 424개에 달한다.

건설기술연구원에 따르면 횡단보도 등지에 투광기를 설치하면 운전자의 가시거리가 73.8m에서 115.9m로 대폭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 좌우를 살피는 빈도도 36%에서 58.7%로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경찰청 교통계 관계자는 "투광기 설치가 야간 보행자 사고를 줄이는데 큰 효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인천시나 10개 군·구와 협의해 관련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