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상철이 맞니" 한눈에 알아본 아들..눈물의 모자 상봉

이세영 기자 입력 2018. 08. 20. 20:51 수정 2018. 08. 20. 21:0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가족들은 지금 호텔에 모여서 68년 만에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가슴 아픈 사연 없는 분들이 있겠습니까마는 그 가운데 전쟁 통에 헤어졌던 4살 아들을 다시 만나게 된 어머니 사연을 이세영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백발의 어머니는 아들을 보자 마음이 급해졌습니다.

[이금섬(92세) : 상철이 맞아? 상철이 맞니?]

피난길에 헤어졌던 네 살배기 아들, 갓난 딸만 업은 채 아들과 생이별했던 이금섬 할머니는 아흔 둘이 된 지금까지 아들을 한시도 잊은 적이 없습니다.

[이금섬(92세) : 아이고 어떻게 살았어….]

앳된 얼굴로 기억에 남아 있던 아들은 이제 71살 노인이 됐습니다.

엄마 노릇 못 해준 죄책감에 이금섬 할머니는 아들 손을 놓지를 못했습니다.

연보랏빛 한복을 맞춰 입은 두 딸이 백발이 된 어머니 품에 고개를 파묻었습니다.

99살 어머니 한신자 할머니도 아무 말 못 하고 눈물만 흘립니다.

[한신자(99세) : 이름을 김경자라고 지어줬는데 이름 고쳤나?]

두세 달이면 될 줄 알았던 피난길. 두 딸을 친척 집에 잠시 맡겨둔 게 이토록 긴 이별이 될 줄 몰랐습니다.

네댓 살이었던 두 딸은 70대의 노인이 됐고 그동안 엄마 없이 어떻게 살았는지 어머니는 차마 물을 엄두가 안 납니다.

[한신자(99세) : 눈물도 안 나온다. 눈물도 안 나와. 내가 피난 올 때….]

이산가족 고령화로 부모 자식 간 상봉이 줄어들면서 오늘(20일) 상봉한 여든아홉 이산가족 가운데 북에 있는 자녀를 만난 경우는 일곱 가족뿐이었습니다.

(영상취재 : 공동취재단, 영상편집 : 이재성)          

이세영 기자230@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