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또 큰일날 뻔'..3살 여아, 어린이집 차에 2시간 갇혀

입력 2018.08.29. 13:15 수정 2018.08.29. 16:31
자동 요약

부산에서 3살 여자아이가 어린이집 차량에 2시간 정도 홀로 방치됐다가 구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10시 40분께 부산 남구에 있는 한 어린이집 통학 차량(15인승 승합차) 뒷좌석에 A(3) 양이 홀로 방치된 것을 보육교사가 발견했다.

A 양은 당일 평소처럼 통학차량을 타고 오전 8시 40분께 어린이집에 도착했지만, 하차하지 못하고 2시간가량 홀로 차량에 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에서 3살 여자아이가 어린이집 차량에 2시간 정도 홀로 방치됐다가 구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10시 40분께 부산 남구에 있는 한 어린이집 통학 차량(15인승 승합차) 뒷좌석에 A(3) 양이 홀로 방치된 것을 보육교사가 발견했다.

A 양은 당일 평소처럼 통학차량을 타고 오전 8시 40분께 어린이집에 도착했지만, 하차하지 못하고 2시간가량 홀로 차량에 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들의 차량 등원을 돕는 인솔교사와 운전기사가 있었지만, 두 사람 모두 A 양이 차에서 내리지 않은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집 측은 A 양이 오전 10시가 넘도록 등원하지 않자 A 양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고, A 양 어머니로부터 아이를 통학차량에 태워 보냈다는 말을 듣고서야 뒤늦게 어린이집 주차장에 있던 통학차량을 확인해 혼자 있는 A 양을 발견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 양은 현재까지 몸에 특별한 이상증세는 없지만, 큰 심리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양 어머니는 27일 저녁 112에 피해를 신고했다.

경찰은 사고 당일 차량 인솔교사와 어린이집 원장을 아동복지법 위반(아동방임) 혐의로, 통학차량 운전기사를 도로교통법 위반(안전의무 위반) 협의로 입건, 조사할 예정이다.

osh9981@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