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항서 응원" 베트남 단축근무, 9000만명 거리응원

박린 입력 2018.08.29. 13:54 수정 2018.08.29. 16: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 AG 4강 앞두고 열기 후끈
기업과 공장, 1~2시간 단축근무
원정응원단 위해 특별기 3대 띄워
베트남 국민들은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하자 거리로 쏟아져나와 박항서 실물 크기 입간판을 들고 환호했다. [베트남 징 캡처]

‘박항서호를 응원하자.’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베트남-한국 4강전을 앞두고 베트남 현지의 축구 열기가 뜨겁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4강전을 앞두고 있다.

27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연장 승부 끝에 1-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원정 응원단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는 베트남 현지 시간으로 오후 4시에 킥오프된다. 다수의 베트남 기업과 공장들이 자국축구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1~2시간 단축근무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대한민국이 광화문을 붉게 물들인 것처럼, 9000만명 베트남 국민들은 길거리로 쏟아져나와 단체응원을 펼칠 전망이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남자축구 대표팀이 27일 2018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시리아를 꺾고 4강에 진출하자 하노이 거리를 가득 메운 베트남 국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4강을 직관하고 싶은 축구팬들이 급등하자, 베트남항공은 이날 특별기 3편을 띄우기로했다.
이밖에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와 베트남축구협회, 베트남 기업들은 4강 진출 포상금을 약 1억원을 내놓았다. 베트남 현지에서 쌀국수 한그릇이 1500원이고, 베트남의 지난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2385 달러(264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돈이다.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하자 베트남 팬이 박항서 감독 얼굴과 태극기가 그려진 깃발을 흔들고 있다.[베트남 징 캡처]

베트남 팬들은 SNS에 “오늘 또 박항서 매직이 이뤄질 것”이란 글을 남기며 박항서 감독을 응원하고 있다.

베트남 교민들과 베트남을 찾은 한국 관광객들도 박항서 감독 덕을 보고 있다. 한 관광객은 SNS에 “식당에서 박항서의 나라에서 왔다며 음료수를 공짜로 줬다”는 글을 올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