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칼레도니아섬 인근 규모 7.1 지진..쓰나미 경보(종합)

입력 2018.08.29. 15:50 수정 2018.08.29. 17:21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섬 인근 해저에서 29일(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7.1의 지진으로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뉴칼레도니아를 포함한 피지, 바누아투 섬 등에 30cm에서 최고 1m 높이의 파도가 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이보다 낮은 파도들도 인근 수십 개의 크고 작은 섬 주변에 일 수 있다고 쓰나미경보센터는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래픽] 뉴칼레도니아섬 인근 규모 7.1 지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섬 인근 해저에서 29일(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7.1의 지진으로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뉴칼레도니아를 포함한 피지, 바누아투 섬 등에 30cm에서 최고 1m 높이의 파도가 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이보다 낮은 파도들도 인근 수십 개의 크고 작은 섬 주변에 일 수 있다고 쓰나미경보센터는 덧붙였다.

연안 인근 거주민들은 경계 상태를 유지하고 재난 당국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고 쓰나미센터는 권고했다.

지진은 이날 오후 2시51분께 뉴칼레도니아 수도 누메아에서 동쪽으로 약 372km 떨어진 지역에서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약 10km다.

지진 발생직후 쓰나미경보센터는 쓰나미 발생 위험이나 발생한 피해 상황이 없다고 전했으나 이를 수정했다.

뉴칼레도니아섬 인근 해저에서는 지난해 10월 31일과 11월 20일 등에도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hope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