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술형 오답마저 일치"..'시험지 유출 의혹' 수사 의뢰

노유진 기자 입력 2018.08.29. 21:09 수정 2018.08.29. 22:0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강남의 한 여고에서 교무부장인 아버지가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와 답을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교육청이 개연성이 있다며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쌍둥이 중 한 명은 객관식이 아닌 서술형 계산 문제에서도 출제 당시의 잘못된 정답을 그대로 적었던 사실이 SBS 취재로 확인됐습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에 치러진 2학년 화학 중간고사 문제지입니다.

이 서술형 문제 중 하나인 계산 문제는 처음 출제 당시 교사가 적어 낸 정답이 나중에 오답으로 드러난 문제입니다.

그런데 이 여고 교무부장의 딸 중의 한 명은 오답으로 확인된 답과 똑같이 적어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이 문제가 유출됐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는 이유 가운데 하나입니다.

객관식 문제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례가 쌍둥이 자매 각각 4개와 5개 더 있었던 것으로 서울시 교육청 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이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인 교무부장이 시험문제지와 정답지를 6차례에 걸쳐 직접 검토하고 결재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형식적인 오류를 잡아내려고 시험지를 1분 정도만 봤다는 교무부장의 해명과 달리 담당 교사 없이 혼자서 50분가량 본 적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민종/서울시 교육청 감사관 : 학교에 학업성적 관리지침 위반을 확인해서 그 부분에 대해서 교무부장 포함해서 교장, 교감 중징계 요구를 할 생각이고요.]

교육청은 이번 감사를 통해 교무부장이 시험자료를 유출했을 개연성이 확인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김남성, 영상편집 : 오영탁, VJ : 신소영)    

노유진 기자knowu@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