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통일부 "남북 철도조사, 제재 위반 아냐..北과 협의 중"

이설 입력 2018. 08. 31. 14:18

기사 도구 모음

통일부는 31일 남북 철도 공동조사가 대북제재 대상이 아니며 북측과 일정을 다시 협의 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철도 공동조사는 제재대상이 아니다"면서 "공동조사와 관련해서는 미국, 북한과 계속 협의 중에 있다. 우리 측 준비가 완료되면 북측과 추가 일정을 협의해서 확정되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천해성 차관 유엔군사령관 만나 공동조사 의미 설명"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통일부는 31일 남북 철도 공동조사가 대북제재 대상이 아니며 북측과 일정을 다시 협의 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남북은 북측 경의선 철도를 조사하기 위해 해당 구간 열차를 시범운행 하려고 했지만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됐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철도 공동조사는 제재대상이 아니다"면서 "공동조사와 관련해서는 미국, 북한과 계속 협의 중에 있다. 우리 측 준비가 완료되면 북측과 추가 일정을 협의해서 확정되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 22일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개성, 신의주까지 운행하고 27일 귀환할 예정이었지만 비무장지대(DMZ)를 관리하는 유엔사가 방북과 관련한 세부사항을 요구하며 승인하지 않아 무산됐다.

이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지난 22일 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을 만나 남북 철도공동조사의 의미, 공동조사가 대북제재에 저촉하지 않는다는 점 등을 설명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철도 현지조사를 포함해서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남측이 철도 공동조사 과정에서 경유 등을 싣고 반출하려 했던 것을 유엔사가 우려했다는 관측과 관련해선 "반출·반입 목록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8월중 목표로 했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개소 일정에 대해선 "현재 남북 간에 개소 일정 등에 대해서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좀 더 상황을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9월중 열기로 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계획 등과 관련해서도 "아직까지 실무회담 일자가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 "계속 북측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