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 "文대통령 임기 내내 적폐청산만"..바른미래 "내로남불"

입력 2018.09.01. 16:49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이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강력하고 지속적인 적폐청산 의지를 밝힌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경제 파탄으로 정부에 쏟아지는 비난을 적폐청산으로 관심을 돌리려는 것"이라며 "임기 내내 적폐청산만 할 것이냐"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이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강력하고 지속적인 적폐청산 의지를 밝힌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경제 파탄으로 정부에 쏟아지는 비난을 적폐청산으로 관심을 돌리려는 것"이라며 "임기 내내 적폐청산만 할 것이냐"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민경제는 소득주도성장 여파로 고용파탄, 분배 참사 위기에 있고, 대외적으로도 미중 무역마찰, 북핵 문제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런 모든 문제를 과거 정부 탓으로 돌리고 있는데, 책임지지 않고 남 탓으로 일관하는 정부가 국민의 신뢰를 이어가기는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남 탓과 적폐청산에 의존하는 분열의 정치를 중단하고 국민을 화합시키는 통합의 정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희망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에 윤영석 유임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유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8.7.19 kjhpress@yna.co.kr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적폐청산은 당연하지만 현 정권에서 새로 쌓여가는 '신적폐'는 어찌할 것이냐"며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고용 쇼크라는 최악의 일자리 파국에 대해 대책을 숙의해야 할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민을 이분법으로 나누는 철 지난 적폐청산만 주문처럼 외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무능과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논평 발표하는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 관련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2017.10.16 hihong@yna.co.kr

eshin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