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자신문

임원희 이혼고백, 스스로 마음의 문 닫은 돌싱남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입력 2018.09.03. 10:02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가 이혼 후 심경 고백을 했다.

임원희는 지난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혼 후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임원희는 또한 "수많은 연인들과 마주치는데 내 눈에만 보이는 건지 마음이 아프다. 수많은 연인 중에 왜 내 연인은 없을까. 어머니도 그걸 알고 '네가 힘들겠구나'라고 하시더라"라고 밝혔다.

임원희는 2011년 10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지만 성격 차이 등을 이유로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BS캡쳐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가 이혼 후 심경 고백을 했다.

임원희는 지난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혼 후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임원희는 이날 김민교와의 술자리에서 이혼 후 약 2년 동안 또 다른 인연을 만나기 위해 노력했지만, 지금은 마음의 문을 아예 닫아버렸다고 입을 뗐다,

임원희는 "내 착각일 수도 있지만 내게 호감 있어 하는 거 같은데 나이 차이가 많이 날 경우 그냥 흘러가게 두면 되는데 내가 초를 친다. '너 내가 몇 살인 줄 아냐'고 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같은 아픔이 있는 서장훈은 "우리나라에 내가 처해 있는 조건이 스스로 그렇게 크게 자신 없으니 자꾸 한 번 이렇게 물어보게 되는 거다. 근데 진짜 이분이 '뭔 상관인데?' 자꾸 이래주기를 바라는 그런 심정인 거다"고 설명했다.

임원희는 또한 "수많은 연인들과 마주치는데 내 눈에만 보이는 건지 마음이 아프다. 수많은 연인 중에 왜 내 연인은 없을까. 어머니도 그걸 알고 '네가 힘들겠구나'라고 하시더라"라고 밝혔다.

임원희는 2011년 10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지만 성격 차이 등을 이유로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 임원희는 1970년생으로 올해 만 47세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