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산울림' 김창완, 음반 저작권 소송서 승소

채종원 입력 2018.09.04. 18: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밴드 '산울림'의 김창완씨가 음반 저작권 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08단독 이광영 부장판사는 김씨가 서라벌레코드사와 음반 제작자 손모씨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피고들은 김씨에게 91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 부장판사는 "피고들이 김씨의 허락을 받지 않고 음반에 수록된 음원들에 관한 이용계약을 체결하고 음반을 발매한 행위는 김씨의 복제권과 배포권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1977년부터 1980년 5월까지 서라벌레코드사를 통해 산울림 1집~6집 음반을 냈다.

손씨는 지난 1월 김씨의 허락을 얻지 않고 산울림 음반의 음원을 이용해 '산울림 앤솔로지 : 서라벌 레코드 시대 1977-1980' LP 8장을 500세트 한정으로 제작 및 판매했다.

김씨는 본인이 음반 녹음과정을 기획·주도하고 편집에서도 중심적인 역할을 한 만큼 산울림 1집∼6집의 저작권자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냈다.

[채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