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구미·상주 식중독 의심 환자 갈수록 늘어..4개 학교 430명(종합)

입력 2018.09.05. 18:07

한 업체가 위탁급식을 한 경북 구미 3개 초·중등학교와 상주 1개 초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400명을 넘었다.

당초 구미 3개 학교에서만 설사 환자가 집단 발병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같은 업체가 급식하는 상주 1개 초등학교에서도 학생 41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업체가 4개 학교 외에도 회사 8곳에도 급식을 공급하는 것으로 확인하고 설사 환자 발생 여부를 전수 모니터링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간이검사서 장병원성 대장균 검출..교육청 도시락 등 대체급식비 지원
식중독 주의보 [연합뉴스TV 제공]

(구미=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한 업체가 위탁급식을 한 경북 구미 3개 초·중등학교와 상주 1개 초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400명을 넘었다.

당초 구미 3개 학교에서만 설사 환자가 집단 발병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같은 업체가 급식하는 상주 1개 초등학교에서도 학생 41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경북도에 따르면 4개 학교(학생·교직원 2천436명)에서 설사 등 증세를 보인 환자는 지난 3일 281명에서 하루 만인 4일 117명, 5일에는 32명이 추가로 발생해 430명으로 늘었다.

현재 학생 2명이 입원해 있고 90여 명은 병원 치료를 받았다. 4개 학교 학생 16명은 5일 결석했다.

학교 3곳은 3·4일 단축수업을 하고 급식을 중단했으며 1곳은 정상수업을 하고 빵과 음료를 제공하거나 개인 도시락을 싸오도록 했다.

5일에는 4곳 모두 정상수업을 했다.

보건당국은 학교 4곳에 급식을 공급하는 업체가 지난달 31일 제공한 식단 가운데 제육볶음과 파래무침이 감염원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당일 4개 학교 급식 주메뉴는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당국이 가검물을 채취해 간이검사한 결과 장병원성 대장균이 나왔고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정밀 검사를 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해당 업체가 4개 학교 외에도 회사 8곳에도 급식을 공급하는 것으로 확인하고 설사 환자 발생 여부를 전수 모니터링하고 있다.

경북도교육청은 급식이 중단되자 필요한 급식비를 학교와 가정에 지원하기로 했다.

대상은 초등학교 3곳 학생 1천627명과 중학교 1곳 학생 가운데 무상급식을 지원받는 229명이다.

가정에서 도시락을 싸오는 경우에는 학교에서 한 끼당 급식지원비인 초등학생 2천600원, 중학생 3천100원을 중단 기간 각 가정에 지급한다.

다른 위탁급식업체를 통해 급식하면 하루당 급식비 4천원 기준으로 교육청에서 부족분을 학교에 지원한다.

har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