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칼로 산 도려낸 듯 '폭삭'.. 6.7 강진이 때린 일본 홋카이도(사진)

문지연 기자 입력 2018.09.06. 13:43 수정 2018.09.06. 14:01

일본 홋카이도를 때린 강진의 여파가 가시지 않고 있다.

6일 오전 3시8분쯤 홋카이도 삿포로시에서 남동쪽으로 불과 64.8㎞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7, 진원 깊이 37㎞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발생한 대규모 산사태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39명의 실종자를 냈다.

홋카이도 도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남성 1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총 104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일 새벽 3시 8분께 규모 6.7의 지진이 홋카이도(北海道)를 강타했다. 사진은 아쓰마에서 구조요원들이 산사태가 덮친 집 부변에서 구조활동을 펼치고 있는 모습. AP뉴시스

일본 홋카이도를 때린 강진의 여파가 가시지 않고 있다.

6일 오전 3시8분쯤 홋카이도 삿포로시에서 남동쪽으로 불과 64.8㎞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7, 진원 깊이 37㎞의 지진이 발생했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으나 최초 지진 후 규모 3~4의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6일 새벽 일본 홋카이도에서 발생한 규모 6.7의 지진으로, 삿포로 시내 도로가 갈라졌다. AP뉴시스

홋카이도 주민들은 “쿵 하고 위로 밀어 올리는 것 같았다. 그리고는 심하게 흔들렸다”며 “정말 무서워 이러다 죽는 건가 싶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진앙 지역인 아쓰마 주민 A씨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새벽에 위아래로 흔들리는 진동을 느꼈다”며 “이후 30초가량 심한 흔들림이 이어져 걸을 수 없어 가만히 서 있었다”고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첫 지진이 진정되는데는 약 1분이 걸렸으며 이후 강한 여진이 지속됐다.

이날 아쓰마에서는 진도 6(强)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이는 사람이 서 있을 수 없고 기어서 겨우 움직일 수 있는 정도다.

6일 새벽 3시 8분께 규모 6.7의 지진이 홋카이도(北海道)를 강타했다. 사진은 지진으로 아쓰마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 산의 일부분이 마치 칼로 도려낸 듯 무너져 내리면서 단면이 드러나 있다. AP뉴시스


6일 새벽 3시 8분께 규모 6.7의 지진이 홋카이도(北海道)를 강타했다. 사진은 지진으로 아쓰마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 산의 일부분이 마치 칼로 잘라낸 듯 무너져 내리면서, 아래 쪽에 있던 집들을 덮쳤다. AP뉴시스


6일 새벽 3시 8분께 규모 6.7의 지진이 홋카이도(北海道)를 강타했다. 사진은 지진으로 아쓰마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 산의 일부분이 무너져 내리면서, 아래 쪽에 있던 집들을 덮쳤다. AP뉴시스

이번 지진으로 발생한 대규모 산사태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39명의 실종자를 냈다. 산 일부분이 마치 칼로 도려낸 듯 무너져 내리면서 아래쪽에 있던 인가를 덮치기도 했다. 경찰과 자위대원들은 현재까지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6일 새벽 3시 8분께 규모 6.7의 지진이 홋카이도(北海道)를 강타했다. 사진은 지진으로 아쓰마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 산의 일부분이 무너져 내리면서, 아래 쪽에 있던 집들을 덮쳤다. AP뉴시스

NHK는 진도 6약(弱)이 관측된 무카와 정에서 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홋카이도 도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남성 1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총 104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도 내 16개 시정 지역에서 총 2239가구가 단수됐으며 같은 지역 82개 병원이 정전상태다.

신치토세공항을 오가는 사람들도 발이 묶였다.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간사이공항이 폐쇄된 지 하루 만에 신치토세공항까지 폐쇄되면서 일본으로 향하는 항공편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신치토세공항은 6일 오전 6시25분 국내·국제선 청사를 이날 하루 동안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삿포로로 향하는 항공편은 줄줄이 결항된 상태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2:0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