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동영 "그린벨트 해제해 집값 잡는 건 이명박·박근혜표 정책"

전형민 기자,김세현 기자 입력 2018.09.07. 10:23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7일 "정부가 그린벨트를 해제·개발해 집값을 잡겠다고 했는데, 옛날에 실패한 정책을 드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그린벨트 해제·개발은) 재벌과 토건업자들에게 먹잇감을 제공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한편 정 대표는 그린벨트 개발 정보를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대해서는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린벨트 개발 정보 공개한 신창현, 고발 검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0차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9.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김세현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7일 "정부가 그린벨트를 해제·개발해 집값을 잡겠다고 했는데, 옛날에 실패한 정책을 드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그린벨트 해제·개발은) 재벌과 토건업자들에게 먹잇감을 제공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그린벨트를 풀어서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은 '이명박·박근혜표 건설정책'"이라며 "시스템이 고장난 상태에서 공급확대는 기름을 붓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 대표는 '분양원가공개' '분양가상한제' '후분양제'를 '집값잡는 3종세트'라고 소개했다.

특히 '분양원가공개'에 대해 "재벌과 건설사들이 싫어하는 정책"이라며 "정부가 소비자와 재벌 건설사 중 어느 편에 설 것인지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분양원가공개'가 국토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했지만 법사위 2소위에서 자유한국당 소위워들의 극렬한 반대에 표류하고 있다"며 한국당의 입장 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당은 오늘이라도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국토위가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법을 법사위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대표는 그린벨트 개발 정보를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대해서는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확정되지 않은 그린벨트 개발정보를 여당 의원이 유출해 언론에 대서특필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시민단체와 함께 고발을 검토해야할 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maveric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