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교통카드가 책으로! 지하철서도 책 읽어요

입력 2018. 09. 07. 11:53

기사 도구 모음

책 속에 선불식 교통카드를 내장한 '메트로북'이 나왔다.

인터넷교보문고는 개점 21주년을 기념하고 독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메트로북' 출시를 비롯해 여러 이벤트를 연다고 7일 밝혔다.

'노인과 바다', '인간실격', '데미안', '1984', '위대한 개츠비' 등 세계문학 5종에 지하철노선도를 연상하게 하는 작가의 초상화를 표지로 입히고 판형과 무게도 들고 다니기 좋게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책 속에 선불식 교통카드를 내장한 '메트로북'이 나왔다.

인터넷교보문고는 개점 21주년을 기념하고 독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메트로북' 출시를 비롯해 여러 이벤트를 연다고 7일 밝혔다.

'노인과 바다', '인간실격', '데미안', '1984', '위대한 개츠비' 등 세계문학 5종에 지하철노선도를 연상하게 하는 작가의 초상화를 표지로 입히고 판형과 무게도 들고 다니기 좋게 만들었다. 2018.9.7 [교보문고 제공]

phot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