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천 도색업체 창고 화재 진화..소방관 1명 낙하물에 맞아 부상

입력 2018.09.08. 08:48 수정 2018.09.15. 09:06

인천의 한 도색전문업체가 운영하는 창고에서 발생한 큰불이 5시간 만에 완전히 진화됐습니다.

인천소방본부는 어제(7일) 오후 8시 14분쯤 인천 모 도색전문업체의 2층짜리 창고(660㎡)에서 난 화재를 완전히 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최초 화재가 발생한 창고를 포함해 불이 붙은 전체 건물 10개 동 중 9개 동이 완전히 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의 한 도색전문업체가 운영하는 창고에서 발생한 큰불이 5시간 만에 완전히 진화됐습니다.

인천소방본부는 어제(7일) 오후 8시 14분쯤 인천 모 도색전문업체의 2층짜리 창고(660㎡)에서 난 화재를 완전히 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어제 오후 3시 14분쯤 이 창고에서 불이 나 인근 커튼 창고(6천611㎡)와 가구 창고(661㎡) 등 8개 업체의 공장과 창고 9개 동으로 불이 옮겨붙었습니다.

최초 화재가 발생한 창고를 포함해 불이 붙은 전체 건물 10개 동 중 9개 동이 완전히 탔습니다.

화재 당시 공장 직원들은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러나 진화 과정에서 소방관 1명이 낙하물에 어깨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발화 지점인 도색업체 창고 안에 인화물질 등이 있던 탓에 검은 연기가 계속 확산했고 놀란 인근 지역 주민들의 119 신고도 잇따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후 4시 31분쯤 최고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대응 3단계는 인천뿐 아니라 서울·경기 등 인접 지역 소방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최고단계 경보령입니다.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