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트럼프 "김정은 친서 오는 중"..비핵화 협상 속도 낼까

입력 2018.09.08. 10:1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이 보낸 친서가 자신에게 오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로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이 이번 친서를 계기로 다시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가 미국 측에 전달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각 어제(7일)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이어 "친서는 어제 국경을 통해 건네졌고, 폼페이오 장관이 들고 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인 전달 경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미 장성급 회담이 열린 판문점에서 친서가 전달됐을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친서는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앞서 한국 특사단을 만난 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만큼 친서에는 비슷하거나 진전된 수준의 내용이 담겼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편지에 긍정적인 내용이 담겼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이 양 정상의 친서 외교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이우주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