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처음으로 열린 인천퀴어축제..반대단체와 마찰

이정용 입력 2018.09.08. 14:28

인천에서 처음으로 성 소수자 축제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과 종교단체 간 크고 작은 마찰이 빚어지고 있다.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8일 오전 인천시 동구 송현동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를 개최했다.

같은 시간 행사장 인근에 기독교 단체와 보수 시민단체 관계자 1000여명이 축제를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축제 반대 단체들은 행사장을 점거하고 축제 참가자들의 행사장 진입을 막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독교·보수단체 행사 진행 막아
【인천=뉴시스】 이정용 기자 = 8일 오전 인천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서 열린 제1회인천퀴어축제에서 찬반 단체간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 2018.09.08.


【인천=뉴시스】 이정용 기자 = 인천에서 처음으로 성 소수자 축제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과 종교단체 간 크고 작은 마찰이 빚어지고 있다.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8일 오전 인천시 동구 송현동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축제에는 성 소수자 단체와 진보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0여명이 참여했다.

같은 시간 행사장 인근에 기독교 단체와 보수 시민단체 관계자 1000여명이 축제를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축제 반대 단체들은 행사장을 점거하고 축제 참가자들의 행사장 진입을 막았다.

반대 단체들은 '동성애 법제화 반대'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축제장에 드러눕는 등 축제 진행을 막았다,

경찰은 이날 양측 간 충돌을 우려해 축제장 인근에 7개 중대 840여명의 병력을 배치했다.

양측은 경찰 병력을 사이에 두고 각자 서로를 규탄하는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인천시 동구는 이번 축제가 2000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행사로 안전사고와 교통혼잡을 우려해 장소 사용 불허 입장을 냈다.

이에 대해 조직위는 지난달 16일 규탄집회와 1000여명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조직위는 지난달 22일 국민권익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제출하기도 했다.

퀴어문화축제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로 지난 2000년 서울에서 시작돼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다.

stay@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