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economic

귀막은 구청·교육청·시공사..골든타임 놓쳤다

이지원 입력 2018.09.08. 17:26

[앵커]

'상도동 붕괴사고' 원인에 대한 당국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사고 우려는 이미 수개월 전부터 제기돼 왔다는 증언과 정황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관할구청과 교육청이 마땅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해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비판이 제기됩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상도유치원에서 진행된 운영위원회 긴급회의 내용입니다.

다세대 신축공사 여파로 유치원 건물이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3개월 동안 구청과 교육청에 안전진단을 위한 예산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관계당국 등은 "공법을 달리해 한 달 정도 공사가 지연됐다"며 "예산은 시공사 측이 부담해야 되는 항목"이라고 답변했습니다.

구청에서 교육청에 "상주감리도 있고 현장소장도 있으니 우기 때나 안전에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말했지만 확인결과 감리 지정이 안 돼 있는 상태였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유치원 측은 결국 자체 예산을 투입해서라도 안전진단을 받기로 결론을 내립니다.

사고 발생 전날에도 유치원 측은 구청에 공문을 보내 공사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옹벽 부분에 대한 정밀 진단이 시급하며 보완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공사를 진행하면 위험하다는 의견을 보냈지만 공사 중지명령은 내려지지 않았습니다.

건물의 붕괴징조는 육안으로 확인될 만큼 심각했던 상황.

<원아 조부모> "건물하고 마당이 있는데 간격이 3~4cm 정도 벌어져 있었고 기둥이 있는데 거기도 금이 가 있었고…"

결국 수개월 전부터 막을 수 있었던 사고였음에도 구청과 교육청, 시공사의 안일한 대처 탓에 골든타임을 놓친 겁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swee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