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호중 "고용규모 늘진 않아도 고용의 질 호전돼"

조준영 기자 입력 2018.09.12. 15:33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12일 최근 발표된 고용동향 발표와 관련, "통계를 면밀히 들여다보면 고용의 규모는 늘고 있지 않지만 고용의 질은 호전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열린 당 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고용이 있는 자영업은 늘어난 데 비해 고용이 없는 1인 자영업은 줄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與 사무총장 "확장예산 통해 공공사업 확대 적극 모색해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12일 최근 발표된 고용동향 발표와 관련, "통계를 면밀히 들여다보면 고용의 규모는 늘고 있지 않지만 고용의 질은 호전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열린 당 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고용이 있는 자영업은 늘어난 데 비해 고용이 없는 1인 자영업은 줄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내용을 보면 상용직은 늘어나는 데 일용 임시직은 줄어드는 통계를 볼 수 있다"며 "내년도 예산은 바로 이런 고용·내수위축에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9.7% 늘어난 470조원 규모의 올해 예산을 언급하면서 "이러한 확장예산을 통해 시장에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공공사업의 확대와 같은 일들이 적극 모색돼야 한다"며 "일자리·소득 중심의 예산이 편성되고 국회 심의를 통해 더 확대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90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00명 증가했다.

조준영 기자 cho@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