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주리 임신, 이제는 세 아이 엄마 "자녀계획은 7명?"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8.09.12. 17:17

정주리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정주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 나의 3번째 아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주리는 임신으로 인해 부른 배를 어루만지며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 정주리는 "중학교 때부터 엄마가 너는 7명을 낳아야 한다고 하도 말해서 그 말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됐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 캡처)

정주리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정주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 나의 3번째 아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주리는 임신으로 인해 부른 배를 어루만지며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정주리는 지난 2015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셋째 임신으로 인해 다둥이 엄마 대열에 합류했다.

앞서 정주리는 결혼 전 방송을 통해 자녀계획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정주리는 "나는 어려서부터 시골 아낙네가 꿈이었다. 자녀는 7명 정도 낳을 거다"고 고백했다.

이어 정주리는 "중학교 때부터 엄마가 너는 7명을 낳아야 한다고 하도 말해서 그 말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됐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7. 16:3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