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괴물 허리케인' 플로렌스 美상륙 임박..동남부 '긴장'(종합2보)

박승희 기자 입력 2018.09.13. 09:15 수정 2018.09.13. 11:42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동남부 상륙이 임박한 가운데 막대한 영향이 예상돼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13일 또는 14일 오전 중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 플로렌스는 강력한 폭풍해일과 내륙 홍수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력 한 단계 약화했지만 여전히 '메이저급'
강풍·폭우 예상..트럼프 "장난칠 생각 말고 대피하라"
우주에서 바라본 허리케인 플로렌스.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동남부 상륙이 임박한 가운데 막대한 영향이 예상돼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13일 또는 14일 오전 중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 플로렌스는 강력한 폭풍해일과 내륙 홍수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강화했던 플로렌스는 하루 만에 3등급으로 약화했지만, 여전히 최고 시속 185㎞의 강풍을 동반한 초대형 허리케인이다.

풍속이 시속 179㎞ 이상이면 3등급 허리케인으로 분류 되는데, 카테고리 3∼5등급은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불린다.

NHC는 플로렌스의 세력이 약화했어도 조지아 남부, 버지니아 남부 등 미국 동부 해안에 광범위한 위협을 끼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캐롤라이나 해안에는 약 3.9m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폭풍 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노스캐롤라이나 일부 지역에는 최대 100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조지아,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매릴랜드주, 컬럼비아 특별구 등의 159개 카운티에 비상사태 선포와 대피 권고 등이 이뤄졌으며 100만명 이상이 대피령에 몸을 피했다. 남동부를 중심으로 미국 전역에서 약 500여편의 항공편이 운항을 취소했다.

허리케인 영향권으로 예상되는 지역 당국은 해안가 인근에 위치한 도로를 통제하고 비축식량과 대피소를 설치하는 등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주는 동력용 원자로 16기에 대한 안전을 확보했다.

주민들이 식료품을 모조리 사가서 매대가 텅텅 빈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한 상점. © AFP=뉴스1

플로렌스의 상륙 예상 지점 인근인 노스 캐롤라이나주 윌밍턴은 주민들의 대피로 도시가 비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미 언론은 전했다.

생수나 음식, 비상 용품이 모조리 팔려나가 매대가 텅텅 비기도 했다. 주유소에는 유류를 사러 온 주민들과 주유를 하려는 차로 긴 줄이 늘어섰다. 일부 주민들은 폭풍을 나기 위해 외벽에 바람막이 판자를 설치했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이번 허리케인은 이때까지 본 적 없는 폭풍 해일과 강풍을 동반할 것"이라며 "예전에 폭풍을 경험해봤다고 하더라도 이번은 다르다. 이 괴물을 견디겠다고 생명을 걸지 말라"고 경고했다.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플로렌스는 캐롤라이나 지역에 수십년만에 찾아온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며 전력망 등 인프라 피해와 인명 피해 등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녹화한 영상을 통해 버지니아, 캐롤라이나주 주민들을 향해 "허리케인과 장난칠 생각 마라. 이번은 큰 것"이라며 대피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14일로 예정됐던 중간선거 지원 유세 일정을 취소했다.

태평양에는 플로렌스 외에도 아이작과 헬렌 등 또 다른 허리케인들이 줄줄이 북상하고 있다. NHC는 헬렌은 해상에서 세력이 약화돼 상륙할 위험이 없으며 아이작은 마르티니크, 도미니카, 과들루프 등에 폭우를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허리케인 플로렌스 예상 경로. (출처=국립허리케인센터(NHC) 갈무리) © News1

seunghee@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