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경북서 발생..60대 여성

KBS 입력 2018.09.13. 17:23 수정 2018.09.13. 17:5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가 경북에서 발생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경북 지역 68세 여성이 일본뇌염으로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환자는 지난달 15일부터 발열과 설사 증상을 보였고, 의식저하 등 증세를 보여 중환자실에서 치료 받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체 일본뇌염 환자의 90% 이상이 9∼11월에 발병한다면서, 밝은색의 긴 옷을 입고 모기장을 이용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권고했습니다.

KBS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