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술 취해서"..아파트 12층서 창틀 던진 30대 주민

입력 2018.09.14. 20:02

충남 서산경찰서는 14일 아파트 12층에서 창틀을 던져 차량을 파손시킨 혐의(재물손괴)로 A(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이날 오전 5시께 충남 서산시 한 아파트 12층 복도에 있는 창틀을 떼 30m 아래 주차장 바닥으로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고, 차량 두 대가 일부 파손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산=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충남 서산경찰서는 14일 아파트 12층에서 창틀을 던져 차량을 파손시킨 혐의(재물손괴)로 A(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연합뉴스TV 캡처]

A씨는 이날 오전 5시께 충남 서산시 한 아파트 12층 복도에 있는 창틀을 떼 30m 아래 주차장 바닥으로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고, 차량 두 대가 일부 파손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저지른 일"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oy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