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평양 2박3일 어디어디 들를까..문 대통령 동선 짚어보니

김태영 입력 2018.09.14. 20:16 수정 2018.09.14. 23: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숙소·회담장·참관지..2박 3일 주요 동선은?

[앵커]

우리 대통령이 평양을 찾는 것은 2007년 이후 11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이 2박 3일간, 평양의 어느 곳을 들르게 될지 주요 동선을 김태영 기자가 미리 짚어봤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전용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해 평양으로 향합니다.

18년 전 남북 정상이 분단 이후 처음 만났을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이용했던 하늘길입니다.

한 시간 남짓 날아가면 평양 순안공항 상공이 나옵니다.

3년 전 새로 지은 신청사입니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면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마중을 나올 수 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4월 27일) : 비행기로 오시면 공항에서 영접식을 하고 이렇게 잘될 것 같습니다.]

이 곳은 평양시 동쪽에 대성구역입니다.

북한이 국빈을 초청했을 때 숙소로 제공하는 백화원 초대소가 있습니다.

과거 두차례 평양 정상회담 때 우리 대통령들은 모두 이곳 백화원 초대소에 묵었고, 이번에도 숙소로 유력합니다.

최근 리모델링을 했는데, 새롭게 단장된 백화원 초대소가 남측에 제공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두 정상이 어디에서 만날지도 관심입니다.

2000년과 2007년 정상회담 때는 백화원 초대소에서 회담이 열렸는데, 이번에는 다를 수도 있습니다.

평양 시내 중심부로 이동해보겠습니다.

김일성 광장이 있고 그 왼편으로 노동당 청사가 있습니다.

최근 김 위원장은 이곳 자신의 집무실로 중요한 손님을 많이 불렀는데, 문 대통령 역시 이곳에서 공식 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대동강을 따라 북동쪽으로 올라가보겠습니다.

능라도 5·1경기장이 나옵니다.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아리랑 공연을 봤던 곳입니다.

이번에도 공연 관람을 하게된다면 들를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 집권 이후 새롭게 조성된 여명거리나 미래과학자거리는 문 대통령이 둘러볼 수 있는 유력한 후보지입니다.

북한이 해외 손님들을 주로 안내하는 고층 빌딩들의 밀집 지역인데, 북한 매체들도 홍보를 해왔습니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 김 위원장이 야경을 둘러본 것처럼 유경호텔 야경도 참관 가능성이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 관련 리포트
문 대통령, 서해직항로 통해 '평양행'…주요일정 생중계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77/NB11696777.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