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허리케인에 강우량 1m '물폭탄'..최소 5명 사망(종합)

입력 2018.09.15. 20:21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상륙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대규모 정전과 항공기 결항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플로렌스는 14일(현지시간) 저녁 허리케인이 아닌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으나, 엄청난 양의 비를 뿌리고 있어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AP 통신과 ABC 뉴스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풍에 날려 70대 사망.."성경에 나오는 홍수 목격중"
느린 속도 이동하며 비 뿌려 "파멸적 범람"..주민 고립·결항 잇따라
물에 잠긴 노스캐롤라이나 뉴번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김지연 기자 =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상륙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대규모 정전과 항공기 결항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플로렌스는 14일(현지시간) 저녁 허리케인이 아닌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으나, 엄청난 양의 비를 뿌리고 있어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AP 통신과 ABC 뉴스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미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현재까지 최소 5명이 허리케인 때문에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 위로 넘어진 나무 [로이터=연합뉴스]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는 바람에 안에 있던 생후 8개월 아기와 어머니가 숨졌고, 아기 아버지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주민 2만9천 명이 사는 뉴번에서는 강이 범람해 최소 360명 이상이 고립돼 있다. 인근 마을에서도 모텔 붕괴로 60여 명이 역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뉴번 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주민들에게 "2층이나 다락으로 이동해야 할 수도 있다"며 "우리가 구하러 가고 있다"고 말했다.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강풍으로 나무와 송전선이 훼손되는 바람에 93만 가구가 정전됐다. 갈수록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어 최대 25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2만2천명의 이재민이 교회, 학교, 체육관 등지의 150여 개 피난처에 대피해 있는 상태다.

또 16일까지 취소된 항공편이 2천400대가 넘는다고 AP가 전했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14일 밤 CNN에 "이번 폭풍은 가차없고 극심하다"며 "어떤 식으로든 이번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지 않을 지역이나 사람은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가에 물이 들어찬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플로렌스가 몰고 온 강풍은 상륙 직후에만 해도 최고 시속 170㎞로 이 지역에서는 1958년 이래 가장 강력했으나, 현재는 크게 낮아진 상태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5일 오전 5시 상황 업데이트를 통해 플로렌스가 최대풍속 시속 80㎞를 동반하고 더 내륙으로 향해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55㎞가량 떨어진 곳을 지나고 있다고 밝혔다.

플로렌스는 시속 8㎞ 속도로 움직이고 있으며 주말 동안 북서쪽으로 꺾여 17일께 오하이오 밸리를 통과해 북쪽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강우량이다.

일부 마을이 이미 65∼75㎝ 강우량을 보인 데 더해 비가 더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NHC는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지역에 따라 최대 76∼102㎝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NHC는 "이번 강우가 파멸적인(catastrophic) 홍수와 지속적이고 심각한 하천 범람을 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플로렌스는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도 빠르지 않게 천천히 이동 중이어서 비 피해가 더욱 클 것으로 관측된다.

비바람 몰아치는 머틀 비치 [AFP=연합뉴스]

웨더모델스 닷컴의 기상학자 라이언 마워는 플로렌스가 노스캐롤라이나를 포함한 7개 주에서 일주일간 18조 갤런(약 68조 리터)의 '물 폭탄'을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체서피크 만을 다 채울 수 있고, 텍사스 주 전체를 10㎝의 비로 덮을 수 있는 어마어마한 양이다.

랠프 이밴절로스 윌밍턴 경찰국장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성경에 나오는 규모의 홍수가 일어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가 쏟아지는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 [AF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1:4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