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적도기니 부통령, 거액 현금·보석 숨겨 브라질 입국하려다 걸려

입력 2018.09.17. 07:12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압수한 현금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이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압수한 귀중품 [브라질 뉴스포털 UOL]

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여 개의 보석, 고급시계 등이 있었다고 연방경찰은 밝혔다. 압수된 물품을 시가로 따지면 1천600만 달러(약 180억 원)에 해당한다.

연방경찰 관계자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은 현금과 귀중품을 전혀 신고하지 않는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은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틀간 사실상 억류한 끝에 16일 오전 강제귀국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아 주재 적도기니 대사관 측은 "부통령은 브라질의 의료기관을 찾아 검진을 받은 후 공식 일정을 위해 싱가포르로 갈 예정이었다"면서 압수된 현금과 귀중품은 공식 업무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었다고 주장했다.

2015년 리우 카니발 축제에 참석한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브라질 뉴스포털 UOL]

올해 49세인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는 테오도로 오비앙 은게마 음바소고 대통령의 장남이다. 지난 2015년에는 리우데자네이루 카니발 축제에서 베이자-플로르 삼바학교를 재정 지원하기도 했다.

은게마 대통령은 1979년 삼촌을 내몰고 권력을 잡은 이후 지금까지 49년째 권좌를 지키고 있는 세계 최장기 집권자다.

fidelis21c@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