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황철상 '마크로젠 과학자상' 수상

김광태 입력 2018.09.17. 10:06 수정 2018.09.18. 00:18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는 '제15회 마크로젠 과학자상' 수상자에 포스텍(POSTECH) 생명과학과 황철상 교수(사진)를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마크로젠 과학자상은 기초 생명과학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국내 생명과학자를 격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와 마크로젠이 2004년 제정한 상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공하는 쇼핑몰 운영팁
여성의류 전문몰 '핑크시슬리'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는 '제15회 마크로젠 과학자상' 수상자에 포스텍(POSTECH) 생명과학과 황철상 교수(사진)를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황철상 교수는 단백질 대사 연구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과학자로, 세포 내 단백질의 수명을 결정짓는 단백질 분해 신호와 이와 관련된 질환을 주로 연구하고 있다. 특히 단백질 한쪽 끝에 위치한 N-말단 단백질의 분해 신호 연구를 주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단백질 신호를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시상식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8년도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진행된다. 황 교수는 상패와 10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마크로젠 과학자상은 기초 생명과학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국내 생명과학자를 격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와 마크로젠이 2004년 제정한 상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