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영상] 남북정상, 평양 시내서 '깜짝' 카퍼레이드

송욱 기자 입력 2018. 09. 18. 13:18 수정 2018. 09. 18. 13:1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18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가는 길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같은 차에 탑승해 카퍼레이드를 가졌습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문 대통령은 평양 시내를 지나던 중 차량에서 내려 평양 주민의 꽃다발을 받았습니다.

이후 김 위원장과 함께 뒷좌석 지붕이 없는 벤츠 S600 차량을 타고 가며 북한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거리에는 많은 북한 주민들이 나와 환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서 김 위원장의 영접을 받은 가운데 환영행사를 마치고 오전 10시 21분쯤 공항을 떠나 약 한 시간 뒤인 오전 11시 19분쯤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했습니다.

예정됐던 11시보다 19분 정도 늦어진 시각입니다.

지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도 평양 도착 후 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영빈관까지 55분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같은 차에 타서 이동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도 별도의 차량에 동승해 백화원 영빈관에 들어섰습니다.

송욱 기자songxu@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