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北,동창리 영구폐기..김정은 연내답방"

박정엽 기자 입력 2018.09.19. 12:09 수정 2018.09.19. 13: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관련국 전문가들이 참관하에 영구폐기하기로 하는 등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미국이 이후 ‘상응조치’를 취할 경우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 등의 조치도 추가로 취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평양 백화원 초대소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합의문 ‘9월 평양 공동선언’ 서명식과 기자회견을 차례로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개된 9월 평양 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며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였다"고 적시됐다.

공동선언은 또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며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올해안으로 김정은 서울 답방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9월 평양 공동선언의 마지막 항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는 문장이 담겼다.

이같은 소식은 공동선언 공개 전에 먼저 진행된 두 정상의 기자회견에서 먼저 알려졌다.

김정은은 "나는 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내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가까운 시일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며 "여기서 ‘가까운 시일내’라는 말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라는 말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최초의 북측 최고지도자 방문이 될 것이며 남북관계의 획기적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