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59.4%..6주간 하락세끊고 급반등[리얼미터]

입력 2018.09.20. 09:30 수정 2018.09.20. 10:17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6주간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60% 선 가까이로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19일 전국 성인남녀 1천5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9월 2주 차 주간집계 대비 6.3%포인트(p) 오른 59.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일간지지율 61.4%..지난달 6일 이후 처음 60%대 회복
민주 45.1% 한국 17.4% 정의 8.2% 바른미래 6.0% 평화 2.7%
[평양정상회담] 감사인사하는 문 대통령 (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밤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남북정상회담 기간 동안 환대해 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평양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018.9.2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6주간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60% 선 가까이로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19일 전국 성인남녀 1천5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9월 2주 차 주간집계 대비 6.3%포인트(p) 오른 59.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 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7.9%p 내린 33.8%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6%p 증가한 6.8%였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14일 일간 집계에서 52.2%를 기록한 후, 평양 남북정상회담 하루 전인 17일 53.0%로 올랐고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에 이은 이례적 환대가 보도된 18일에는 57.7%로 크게 상승했다.

리얼미터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백두산 등정 계획이 보도된 19일에는 61.4%로 올랐는데, 이는 지난달 6일(63.2%) 이후 일간 집계로는 처음으로 60%대를 회복한 것이다.

리얼미터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효과로 급반등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9월 2주 차보다 4.6%p 오른 45.1%를 기록, 7월 2주 차(45.6%) 이후 두 달 만에 처음으로 45%대를 회복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3.5%p 내린 17.4%로, 지난 2주간의 상승세가 끊기면서 10%대 후반으로 하락했다.

정의당 역시 2.2%p 내린 8.2%로, 한 주 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바른미래당은 0.9%p 떨어진 6.0%, 민주평화당은 0.3%p 상승한 2.7%로 조사됐다.

리얼미터 제공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