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정치

[백두산 대화록]文대통령 "소원을 이뤘다"-김정은 "사진은 제가"

평양공동취재단, 최경민 기자 입력 2018.09.20. 14:08 수정 2018.09.20. 14: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왼쪽부터 오른쪽까지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설명)백두산에는 사계절이 다 있습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가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겠습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소원을 이뤘다"고 했고, 김 위원장은 "사진을 제가 찍어드리면 어떤가"고 말했다.

다음은 백두산에서의 대화록 전문.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중국 사람들이 부러워합니다. 중국 쪽에서는 천지를 못 내려갑니다. 우리는 내려갈 수 있습니다.

- 문 대통령 : 국경이 어디입니까?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왼쪽부터 오른쪽까지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설명)백두산에는 사계절이 다 있습니다.

- 리설주 여사 : 7~8월이 제일 좋습니다. 만병초가 만발합니다.

- 문 대통령 : 그 만병초가 우리집 마당에도 있습니다.

- 리설주 여사 : 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꽃보다는 해돋이가 장관입니다.

- 문 대통령 : 한라산에도 백록담이 있는데 천지처럼 물이 밑에서 솟지 않고 그냥 내린 비, 이렇게만 돼 있어서 좀 가물 때는 마릅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옆에 있는 보장성원에게)천지 수심 깊이가 얼마나 되나?

- 리설주 여사 : 325m입니다. 백두산에 전설이 많습니다. 용이 살다가 올라갔다는 말도 있고, 하늘의 선녀가, 아흔아홉 명의 선녀가 물이 너무 맑아서 목욕하고 올라갔다는 전설도 있는데, 오늘은 또 두 분께서 오셔서 또 다른 전설이 생겼습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가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겠습니다.

- 문 대통령 : 이번에 제가 오면서 새로운 역사를 좀 썼지요.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도 다하고.

- 리설주 여사 : 연설 정말 감동 깊게 들었습니다.

- 문 대통령 : 제가 위원장께 지난 4.27 회담 때 말씀드렸는데요. 한창 백두산 붐이 있어서 우리 사람들이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많이 갔습니다. 지금도 많이 가고 있지만, 그때 나는 중국으로 가지 않겠다, 반드시 나는 우리 땅으로 해서 오르겠다 그렇게 다짐했었습니다. 그런 세월이 금방 올 것 같더니 멀어졌어요. 그래서 영 못 오르나 했었는데 소원이 이뤄졌습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분단 이후에는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됐으니까.

- 문 대통령 : 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습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오늘 천지에 내려가시겠습니까?

- 문 대통령 : 예. (웃음) 천지가 나무라지만 않는다면 손이라도 담궈보고 싶습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웃음) 내려가면 잘 안보여요. 여기가 제일 천지 보기 좋은 곳인데 다 같이 사진 찍으면 어떻습니까?

- 문 대통령 : 우리 정당 대표님들 어디 계시죠?

(천지를 배경으로 양 정상 내외 사진촬영 시작)

-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 통일강국을 일으켜 세울 결심을 표현한 겁니다. 이게 (안 들림)에 오르는 사람만이 백두신령이 펼치는 일만 광경을 다 볼 수 있다고 가르치셨다고 합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 대통령님 모시고온 남측 대표단들도 대통령 모시고 사진 찍으시죠? 제가 찍어드리면 어떻습니까? (수행원들, “아이고 무슨 말씀을….”라고 말하며 크게 웃음)

- 김영철 부위원장 : (사진 촬영하는 모습을 지켜보며)통일한국을 일떠세울 영예를 본받아 백두신령이 내리는 광경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 이번에 서울 답방 오시면 한라산으로 모셔야 되겠습니다. (웃음)

- 문 대통령 : 어제, 오늘 받은 환대를 생각하면, 서울로 오신다면 답해야겠습니다.

- 송영무 국방부 장관 : 한라산 정상에 헬기 패드를 만들겠습니다. 우리 해병대 1개 연대를 시켜서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일동 웃음)

- 리설주 여사: 우리나라 옛말에 백두에서 해맞이를 하고, 한라에서 통일을 맞이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 김정숙 여사: 한라산 물 갖고 왔어요. 천지에 가서 반은 붓고 반은 백두산 물을 담아갈 겁니다.

【평양=뉴시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진희 기자 =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에 올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9.20.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평양공동취재단,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