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친일 논란' 해명.."보수 발전 위해 일본 사례 공부한 것"

이재길 입력 2018.09.21. 08:45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가 개최한 일본 자민당 사례 연구에 대한 공개 간담회가 '친일 행위'라는 비판을 받자 해명에 나섰다.

나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타깝게도 일부 언론에서 간담회의 취지를 '친일행위'로 매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나 의원이 이끌고 있는 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일본 자민당의 정권복귀와 아베 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 공개 간담회를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가 개최한 일본 자민당 사례 연구에 대한 공개 간담회가 ‘친일 행위’라는 비판을 받자 해명에 나섰다.

나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타깝게도 일부 언론에서 간담회의 취지를 ‘친일행위’로 매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사례 연구를 통해 한국에 함의를 전달하고자 하는 의도가 친일이라고 할 수 없다”면서 “이는 명백한 왜곡이며, 남북정상회담이라는 대한민국의 중차대한 역사가 쓰이고 있는 이 시점에 더더욱 맞지 않는 억측이다”라고 반박했다.

나 의원은 역사학자 E.H.카의 명언 ‘역사란 과거와 현재와의 대화이다’를 인용하며, 무너진 한국 보수의 길을 찾고자 정치 환경이 유사한 일본의 사례를 알아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당정치와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보수정당의 노력이 과도한 오해로 퇴색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정당개혁위원회는 정당개혁의 올바른 방안에 대하여 다양한 주제로 논의를 진행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수의 가치를 지키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정당개혁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나 의원이 이끌고 있는 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일본 자민당의 정권복귀와 아베 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 공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나 의원을 비롯해 김석기 의원,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자리했다.

이 사실이 알려진 뒤 일각에서는 해당 간담회의 명칭과 목적 등을 지적하며 친일 행위가 아니냐는 비난이 일었다.

이재길 (zack0217@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2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