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포항여성회 등 "포항시 청소년재단 상임이사 갑질 규탄" 성명 발표

김정혜 입력 2018.09.21. 17:17 수정 2018.09.24. 16:47
자동 요약

포항여성회 등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18곳은 21일 포항시 출연기관인 청소년재단 상임이사의 갑질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상임이사의 즉각 사퇴와 포항시의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포항여성회 등은 이날 성명서에서 "포항시 청소년재단은 지역 청소년의 권익 향상을 위해 설립된 기관인데도 상임이사의 갑질과 폭언으로 청소년재단이 가야 할 길에 깊은 상처를 내고 말았다"며 "청소년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도록 상임이사는 즉각 사퇴하고 재단 이사장인 이강덕 포항시장은 적극 개입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거법 위반 발언에도 철저한 수사 촉구

[저작권 한국일보]경북 포항시청소년재단. 한국일보 자료사진

포항여성회 등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18곳은 21일 포항시 출연기관인 청소년재단 상임이사의 갑질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상임이사의 즉각 사퇴와 포항시의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포항여성회 등은 이날 성명서에서 “포항시 청소년재단은 지역 청소년의 권익 향상을 위해 설립된 기관인데도 상임이사의 갑질과 폭언으로 청소년재단이 가야 할 길에 깊은 상처를 내고 말았다”며 “청소년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도록 상임이사는 즉각 사퇴하고 재단 이사장인 이강덕 포항시장은 적극 개입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청소년재단 노조는 상임이사가 올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직원들에게 ‘현 시장이 돼야 재단이 성장할 수 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명백한 선거법 위반으로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와 함께 경북도와 포항시의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포항여성회 등은 “포항시는 청소년재단뿐만 아니라 출자ㆍ출연기관에 전직 공무원의 낙하산 인사가 되풀이되고 있다”며 “낙하산ㆍ보은 인사를 즉각 중단하고 투명한 인사 절차가 이뤄질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