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숙직실 여경 추행' 경찰간부 숨진 채 발견(종합)

입력 2018.09.21. 17:31 수정 2018.09.21. 18:14

술에 취해 여경을 추행한 경찰 간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께 임실군 한 저수지에서 A경감이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A경감은 이날 오전 2시께 임실경찰서 여직원 숙직실에서 잠든 여경의 신체 일부를 만졌다.

경찰 관계자는 "A경감이 출근하지 않아 주변 저수지 등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시신을 발견했다"며 "가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살인·사망사고 현장(PG) [제작 이태호]

(임실=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술에 취해 여경을 추행한 경찰 간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께 임실군 한 저수지에서 A경감이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A경감 시신을 뭍으로 옮겨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경감은 이날 오전 2시께 임실경찰서 여직원 숙직실에서 잠든 여경의 신체 일부를 만졌다.

인기척에 놀란 여경이 비명을 지르자 A경감은 황급히 숙직실을 뛰쳐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경찰은 A경감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하는 등 소재 파악에 주력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A경감이 출근하지 않아 주변 저수지 등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시신을 발견했다"며 "가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jay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