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기상기구 달력 사진 공모전에 한국 작품 2점 선정

입력 2018.09.21. 21:00

기상청은 세계기상기구(WMO)에서 개최한 2019년 달력 사진 공모전에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사진 두 점이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선정된 사진은 신규호 작가의 '돌탑과 햇무리', 오권열 작가의 '혹한의 아침을 열다'로, 각각 WMO 달력의 표지와 2월 부분을 장식하게 된다.

최종 13점(표지+12개월) 가운데 2점이 한국 사진이다.

기상청은 WMO 담당자가 한국 사진을 극찬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기상기구 달력 사진공모전 대한민국 사진 2점 선정 (서울=연합뉴스) 기상청이 19일 세계기상기구(WMO)에서 개최한 2019년 달력 사진공모전에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사진 두 점이 선정되었다고 21일 전했다. 사진은 표지로 선정된 신규호 작가의 돌탑과 햇무리. 2018.9.21 [기상청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기상청은 세계기상기구(WMO)에서 개최한 2019년 달력 사진 공모전에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사진 두 점이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선정된 사진은 신규호 작가의 '돌탑과 햇무리', 오권열 작가의 '혹한의 아침을 열다'로, 각각 WMO 달력의 표지와 2월 부분을 장식하게 된다.

최종 13점(표지+12개월) 가운데 2점이 한국 사진이다.

이번 공모전에는 전 세계에서 약 1천여 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기상청은 WMO 담당자가 한국 사진을 극찬했다고 전했다.

세계기상기구 달력 사진공모전 대한민국 사진 2점 선정 (서울=연합뉴스) 기상청이 19일 세계기상기구(WMO)에서 개최한 2019년 달력 사진공모전에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사진 두 점이 선정되었다고 21일 전했다. 사진은 달력 2월 사진으로 선정된 오권열 작가의 혹한의 아침을 열다. 2018.9.21 [기상청 제공] photo@yna.co.kr

ksw08@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