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이해찬 등 정당 대표단 '노쇼 사태' 사실은 북측이 사과했다

하준호 입력 2018.09.22. 16:09 수정 2018.09.23. 16: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방북 기간에 한국 정당 대표단이 북한 관계자와의 면담에 나타나지 않아 ‘노쇼(No Show)’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북한 인사가 한국 정당 대표단에게 사과했다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측 관계자가 22일 전했다. 이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지난 18일 오후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이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과의 면담에 사전 통보 없이 불참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면담을 위해 접견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영남 상임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평양사진공동취재단


北 통일전선부 부부장의 한밤 사과
이 대표는 방북 일정을 마친 뒤 측근들에게 이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고 한다. 한 측근에 따르면 이 대표는 방북 전 천해성 통일부 차관으로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날 수 있게 일정을 잡겠다”는 보고를 받았다. 하지만 18일 남북 정상회담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만 배석하면서, 장관들을 비롯한 다수의 특별수행원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면담에 참석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에 이 대표는 “정당 대표 차원에서 준비해 간 얘기를 충분히 할 수 없고 주제도 흐려지기 때문에 오후 다른 시간이나 다음날 따로 만나게 일정을 잡아달라고 통일부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그러자 북측에서 안동춘 부의장과의 면담 일정을 급하게 잡았고, 이에 정당 대표들은 “다른 야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평양에 왔는데 갑자기 부의장을 만나라는 게 말이 되느냐”며 재차 일정 조정을 요구했다고 한다. 하지만 일정 조정이 안 되면서 결국 ‘노쇼’ 사태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이후 만찬에서 이 대표로부터 이 얘기를 전해 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옆자리에 있던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에게 다시 일정을 잡으라고 지시했고, 그날 밤 실무 책임자인 이택건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이 대표 등을 직접 찾아 사과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미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영남 상임위원장, 안동춘 부의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다음날(19일) 조정된 일정에 따라 정당 대표단을 만난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향후 남북 국회회담 추진과 관련해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며 “나는 원로이니, 앞으로는 안동춘 부의장과 협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원로 자문단 자격으로 동행한 박지원 평화당 의원은 21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남북 국회회담을 제안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친서를 전달받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내가 이 서신을 왜 받느냐’고 했다고 북측 인사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중앙포토]
북한 최고인민회의는 입법권을 가진 최고주권기관으로, 한국 국회와 비슷한 기능을 하는 기구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가장 급이 높은 인사이지만, 대외적으로 북한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국가수반급 대우를 받는다. 정당 대표들이 방북 전 카운터파트로 지목했던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한국의 국회의장 격)은 방북 기간 중 모습을 볼 수 없었다.

이해찬 “10·4 기념사업”…김정은 “당연히 해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오찬을 마친 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특별 수행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문순 강원지사,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 대표, 문 대통령, 김 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10·4 선언 기념행사 관련 합의가 포함된 것은 이해찬 대표의 역할이 컸다고 한다. 평양공동선언 4조 3항에는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10·4 선언 기념행사는 매년 노무현재단이 주최해 왔다. 이 대표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겸임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방북 첫날인 18일 만찬에서 김 위원장에게 “10·4 선언 11주년 기념사업을 남북이 공동 개최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고, 김 위원장은 “오늘도 다 10·4 선언에서 비롯된 것인데, 당연히 기념사업을 해야 한다”며 “이튿날(19일) 회담에서 의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실제 이 대표 측 관계자들은 평양공동선언에 10·4 선언 11주년 기념행사 관련 내용이 담긴 것을 확인하고는 깜짝 놀랐다고 한다. 다만 실제 이 대표와 별도로 통일부도 사전에 이 의제를 준비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