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이란 남서부서 군 퍼레이드 도중 총격..수십명 사상

입력 2018.09.22. 16:21

이란 남서부 도시 아흐바즈에서 22일(현지시간) 군사 퍼레이드 도중 총격이 발생해 수십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AP,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AP통신은 이란 파르스 통신을 인용해 이날 오전 이란 쿠제스탄 주의 주도 아흐바즈에서 군 퍼레이드가 열리는 도중 카키색 군복을 입은 두 명의 무장 괴한이 오토바이를 탄 채 퍼레이드를 지켜보는 관중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란혁명수비대원 8명 사망..사상자 중에 민간인도"
이란 남부 아흐바즈에서 열린 시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이란 남서부 도시 아흐바즈에서 22일(현지시간) 군사 퍼레이드 도중 총격이 발생해 수십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AP,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AP통신은 이란 파르스 통신을 인용해 이날 오전 이란 쿠제스탄 주의 주도 아흐바즈에서 군 퍼레이드가 열리는 도중 카키색 군복을 입은 두 명의 무장 괴한이 오토바이를 탄 채 퍼레이드를 지켜보는 관중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무장 남성들은 곧이어 군 고위 관리들이 퍼레이드를 지켜보는 스탠드쪽으로도 총격을 가하려 했으나 보안 요원들의 총을 맞고 저지됐다.

피해 상황은 아직 정확히 전해지지 않고 있으나 AP통신은 현지 매체를 인용해 약 8명의 이란혁명수비대원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국영IRNA통신은 총격으로 20여명이 다쳤으며 부상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 등 민간인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AFP통신도 현지 언론을 인용해 다수의 민간이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퍼레이드는 1980년 9월22일 이란-이라크 전쟁 개시일을 기념해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 등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이란 국영TV는 총격을 자행한 무장 남성들을 '타크피리'(이슬람국가를 일컫는 이란 측 용어로 '이단'이라는 뜻)로 지칭했다.

yy@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