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백화원 욕설, 남북 촬영자간 몸싸움 과정 신경전인 듯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입력 2018.09.23. 06:03 수정 2018.09.23. 09:06
자동 요약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눌 때 뒤쪽에서 튀어나온 "지X하네"라는 욕설 음성은 남북 촬영자간 자리싸움에서 비롯된 신경전으로 보인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북정상 담소 장면을 찍으며 XX하네 라고 말한 카메라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다.

하지만 해당 욕설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남북 정상간 대화를 겨냥한 것으로 인식되면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였던 KBS로 불똥이 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평양 방문 첫 날 백화원 영빈관 소개 과정에 욕설 음성
오른쪽에서 북측 사진기자 급하게 들어와 촬영 장면 흔들려
남북 정상간 대화와 관계없는 혼잣말 가능성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눌 때 뒤쪽에서 튀어나온 "지X하네"라는 욕설 음성은 남북 촬영자간 자리싸움에서 비롯된 신경전으로 보인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북정상 담소 장면을 찍으며 XX하네 라고 말한 카메라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11시 현재 5만9000명이 동의를 눌렀다.

청원에는 "이번 남북정상의 만남 중에 양 정상이 담소를 나누는 장면 속에 카메라 기자인지 누군지가 작은 소리로 'XX하네"라고 하는 소리가 27분 58초 부분에서 들린다"는 내용이 적혔고, 청원자는 관련 영상을 링크했다.

이어 "이건 중대한 문제다. 양 정상이 있는 자리에서 저런 말을 했다는 것은 마음 먹기에 따라 무슨 짓인들 벌일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할 것"이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CBS노컷뉴스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공식 알림 사이트인 인포넷에 접속해 해당 영상을 확인한 결과, 문제가 된 장면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첫 날인 지난 18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촬영됐다.

당시 남북 정상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만난 뒤 곧바로 무개차를 타고 해외 정상 등 최고위급 인사의 숙소로 제공되는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백화원 내부에 들어선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백화원 내부를 소개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비록 수준이 낮을지 몰라도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고 일정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라고 답했다.

이때 화면 밖에서 욕설하는 듯한 목소리가 중계화면에 잡혔다.

욕설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북측의 전속 사진 기자가 남측 촬영 요원의 카메라 오른쪽 앵글로 급하게 들어오면서 촬영 장면이 일부 흔들렸다.

이때 욕설이 나온 것을 감안하면 해당 욕설은 남북 정상간 대화와 관계없는 남북 촬영요원들 간 몸싸움 과정에서 벌어진 신경전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해당 욕설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남북 정상간 대화를 겨냥한 것으로 인식되면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였던 KBS로 불똥이 튀었다. 이날 KBS 게시판에도 촬영 기자를 처벌해달라는 요구까지 올라온 상태다.

논란이 거세지자 KBS는 보도자료를 내고 "생방송을 위해 현장에 있었던 KBS 중계 스태프는 물론 풀취재단에 소속된 촬영기자 역시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화면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199575@gmail.com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