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네시아 18세 청년, 49일간 해상 표류하다 극적 구조

입력 2018.09.25. 11:58

인도네시아의 한 18세 청년이 뗏목에 타고 49일간 바다를 표류하다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25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파나마 선적 화물선 MV 아르페지오 호는 지난달 31일 괌 인근 해상에서 나무로 지어진 작은 오두막 형태의 뗏목을 타고 해상을 떠돌던 인도네시아인 남성 알디 노벨 아딜랑(18)을 구조했다.

MV 아르페지오 호 역시 뗏목을 지나치려다가 아딜랑이 휴대용 무전기를 통해 "도와달라"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구조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뗏목타고 1천920km 이동해 괌 인근서 발견.."물고기 잡아 생존"
49일 동안 해상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인도네시아 청년 아딜랑 [AP=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한 18세 청년이 뗏목에 타고 49일간 바다를 표류하다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25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파나마 선적 화물선 MV 아르페지오 호는 지난달 31일 괌 인근 해상에서 나무로 지어진 작은 오두막 형태의 뗏목을 타고 해상을 떠돌던 인도네시아인 남성 알디 노벨 아딜랑(18)을 구조했다.

아딜랑은 7월 14일 술라웨시 섬 앞바다 125㎞ 지점에서 뗏목을 묶은 줄이 강풍에 끊기는 바람에 바다를 떠도는 신세가 됐다.

아딜랑은 "한 달하고도 18일을 표류했다. 갖고 있던 식량과 발전기 연료는 첫 일주일에 다 떨어졌다"고 말했다.

다행히 이 뗏목은 팜 나무 잎사귀 등을 물속에 드리워 인공어초와 비슷한 환경을 만들고 밤엔 불을 밝혀 참치 등을 유인하는 '롬퐁'(rompong)이란 이름의 재래식 어구였다.

아딜랑은 그래서 물고기를 잡아 최소한의 식량을 확보할 수 있었다.

식수는 옷을 바닷물에 적신 뒤 짜내 마시는 방식으로 충당했다고 아딜랑은 덧붙였다.

2018년 8월 31일 인도네시아인 남성 알디 노벨 아딜랑(18)을 태운 채 표류하다 괌 인근 해상에서 발견된 목제 뗏목. [AP=연합뉴스]

해류에 실려 인도네시아에서 괌까지 약 1천920㎞를 이동하는 동안 그는 10여 척의 배를 만났지만, 구조 요청을 전달하는 데 실패했다.

아딜랑은 "부모님을 다시는 뵙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매일 기도를 올렸다"고 털어놨다.

MV 아르페지오 호 역시 뗏목을 지나치려다가 아딜랑이 휴대용 무전기를 통해 "도와달라"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구조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MV 아르페지오 호는 원래 목적지였던 일본 도쿠야마 항에 도착한 뒤 일본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에 아딜랑의 신병을 넘겼다.

아딜랑은 건강상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진단됐으며, 이달 8일 인도네시아로 귀국했다.

16세부터 롬퐁에 타 온 아딜랑은 다른 직업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다 위에서 홀로 뗏목을 지키고 월 130달러(약 14만5천 원)를 받는 롬퐁 근무는 현지에서도 극한 직업으로 여겨진다.

hwang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