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0·4 선언' 행사, 평양서 남북 공동으로 치러질까 [뉴스+]

김민서 입력 2018.09.25. 15:02

남북 정상이 가을 평양공동선언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 개최에 합의함에 따라 올해 10·4는 남북 공동으로 행사를 치를 가능성이 커졌다.

정상끼리 평양공동선언에서 기념행사 개최에 합의함에 따라 올해 10·4 행사는 당국도 참여하는 형태로 열리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볼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북 정상이 가을 평양공동선언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 개최에 합의함에 따라 올해 10·4는 남북 공동으로 행사를 치를 가능성이 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문에 서명한 후 합의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올해는 민간행사뿐 아니라 당국이 참여하는 형태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우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사장으로 있는 노무현재단이 10·4 선언 남북 공동 기념 행사를 추진중이며 당국 참여가 어떤식으로든 이뤄질 개연성이 크다. 이 대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지난 18일 목란관 만찬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10·4선언 기념행사 공동개최를 직접 제안했고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적극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북측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도 만나 10·4 기념 행사를 평양에서 공동으로 열자는 공식 제안을 했다.
이 대표는 방북 전 10·4 공동 기념행사 개최를 제의하는 내용의 팩스를 통일부를 통해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팩스는 노무현재단 이사장 명의로 보냈다고 한다. 정상끼리 평양공동선언에서 기념행사 개최에 합의함에 따라 올해 10·4 행사는 당국도 참여하는 형태로 열리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볼 수 있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아직 알 수 없다”며 “논의를 해봐야하고 아직 어느 정도 수준에서 참여할지 정해진건 없다”고 말했다. 
지난 2007년 10월 3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2차회의를 마친 후 헤어지기전 악수하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민간 차원 행사의 경우 북한은 10·4 선언 기념 남북 공동행사를 기존 10월 초에서 10월 중순으로 변경해 추진하자는 제안을 우리측에 한 상태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최근 6·15 북측위원회(이하 북측위)가 10·4를 계기로 한 민족공동행사를 10월 초순에서 10월 중순으로 변경해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고 전한 바 있다. 북측위가 우리측에 10월 중순 개최 입장을 전한 시점은 평양 정상회담 개최전이었지만 추석연휴가 끼어있어 다음달 4일을 전후해 행사를 열기는 물리적으로 준비 시간이 촉박하다.

북측위는 당시 우리측에 보낸 팩스에서 “우리는 10·4 선언 발표 11돌을 맞으며 추진해온 민족공동행사를 북남 수뇌분들의 평양 상봉 이후 북남관계 발전의 요구에 부합되게 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협의와 준비 기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로부터 여러 가지 문제들을 감안하여 10·4 공동행사를 10월 중순으로 예견하였으면 한다”는 입장을 전해왔었다. 남·북·해외 민간단체들이 함께 진행하는 민족공동행사는 2008년 6월이 마지막이다.

김민서기자spice7@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