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digital

인스타그램 창업자들 회사 떠난다..페이스북의 간섭 때문

조한울 입력 2018.09.25. 18:54
자동 요약

전세계 10억명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한 사진 공유 어플리케이션 인스타그램의 공동 창업자들이 회사를 떠난다.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인(CEO)인 마크 저커버그의 간섭이 심해지면서 인스타그램의 공동 창업자인 케빈 시스트롬과 마이크 크리거 창업자가 페이스북을 떠난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스트롬과 크리거가 2010년 창업한 인스타그램은 2012년 1조1200억원(10억달러)에 페이스북에 인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공동창업자(사진=블룸버그통신제공)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전세계 10억명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한 사진 공유 어플리케이션 인스타그램의 공동 창업자들이 회사를 떠난다.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인(CEO)인 마크 저커버그의 간섭이 심해지면서 인스타그램의 공동 창업자인 케빈 시스트롬과 마이크 크리거 창업자가 페이스북을 떠난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에 의존해왔다.

시스트롬과 크리거가 2010년 창업한 인스타그램은 2012년 1조1200억원(10억달러)에 페이스북에 인수됐다. 인스타그램의 기업가치는 현재 100배 커진 111조원(1000억달러)으로 추정된다. 페이스북은 사생활 침해와 가짜 뉴스, 선거 개입 등 여러 추문에 휩싸이며 이용자 증가세도 꺾인 데 비해 인스타그램은 동영상과 스토리, TV 서비스 등을 추가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스트롬은 이날 인스타그램 공식 블로그에서 "시간을 갖고 호기심과 창의력을 다시 탐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둘은 리더에서 10억 인스타 그램 이용자 중 둘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미래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케빈과 마이크는 대단한 리더들이었으며 인스타그램은 그들의 창의적인 재능을 반영했다"며 "그들이 앞으로 무엇을 구축할지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스트롬과 크리거가 은퇴하며 인스타그램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 소식을 최초 보도한 뉴욕타임즈는 누가 회사를 이끌지 알 수 없으며, 후임자가 인스타그램의 성공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불확실하다고 전망했다.

한편 페이스북이 인수한 메시지 앱 왓츠앱의 공동 창업자인 브라이언 액턴과 얀 쿰도 저커버그와 충돌한 뒤 지난 4월 회사를 떠났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